Login Logout Link+ Admin Write

옥상거지 (OSGJ) - Montauk


옥상거지 (OSGJ) - Montauk



옥상거지 (OSGJ) - Montauk

끝없는 도로 위 
끝없이 펼쳐지던
끝없는 사막 너머로

끝없는 바다에
끝없이 요란스런
끝없는 파도 너머로

우린 질문을 던지며
대답을 기다려 왔어
우리 두 손을 내밀어
누군가 손잡아 주길

바랬던 쉽게 바래져 버린 
파랬던 그 바다의 기억과
말했던 내게 말했던
너의 파랬던 눈동자 속의 바다

쉼 없는 도로 위 
쉼 없이 펼쳐지던
쉼 없는 여행의 끝에

쉼 없는 바다 위
쉼 없이 요란스런
쉼 없는 파도의 끝에

우린 맘을 문지르며 
조약돌을 줍곤 했어
우리 두 손에 가득한
마음 고이 전해주길

바랬던 쉽게 바래져 버린 
파랬던 그 바다의 기억과
말했던 내게 말했던 
너의 파랬던 눈동자 속의 바다

신고

'일상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보라 - 별일 없던 오늘  (1) 2017.02.24
정바스 - 27.26  (0) 2017.02.24
이아람 - 넌 어때  (0) 2017.02.24
유세윤 - 월세 유세윤 열세 번째 이야기  (0) 2017.02.24
옥상거지 (OSGJ) - Montauk  (0) 2017.02.24
비비안 (BBAHN) - Episodes Of  (0) 2017.02.24
데이스타 (DaystAr) - 흘러  (0) 2017.02.24
지투 (G2) - G2`s Life, Pt.2  (0) 2017.02.24
비투비 (BTOB) - 언젠가 (SOMEDAY)  (0) 2017.02.24
알리 (ALi), 예성 - 너만 없다  (0) 2017.02.2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