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Logout Link+ Admin Write

주보라 - 별일 없던 오늘


주보라 - 별일 없던 오늘



주보라 - 별일 없던 오늘

별일 없던 오늘이
왜 또 다시

길을 걷다 문득
옛생각 나는 날
익숙한 향기가
코 끝에 닿은 날
잘 지내다가 가슴 한 켠이
시려오는 날
어떻게 지내
그냥 한 번 안부를 
묻고 싶은 날

잊혀질 때쯤
지워질 때쯤
추억이 덮혀진 먼지를 털고
어제인 것처럼
다시 제자리에
이유도 모른채 돌아와

별일 없던 오늘이
왜 또 다시 너로
별일 없던 오늘이
왜 또 다시

가는 곳마다
네가 보이는 날
거리에서
우리 노래 들리는 날
지운줄 알았던
네 사진을 우연히 찾은 날
멀리서라도
괜히 한 번쯤 보고 싶은 날

보낼 준비가 안된건 아닐까
자꾸 네가 보고 싶어
조금만 일찍 오늘을
알았더라면 이렇진 않을텐데

잊혀질 때쯤
지워질 때쯤
추억이 덮혀진 먼지를 털고
어제인 것처럼
다시 제자리에
이유도 모른채 돌아와

별일 없던 오늘이
왜 또 다시 너로
별일 없던 오늘이
또 다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